22.07.20 / 인생은 시뮬레이션일까

영화 또는 소설 같은 일이 일어났다.

여느 때처럼 일어나 씻고 옷을 입고 무심하게 에어팟을 귀에 끼고 버스를 타기 위해 가방을 챙겨 뚜벅뚜벅 걷고 있었다.

"....?"

새벽이라 항상 비어있어야 했던 길은 가지가 무성한 나무가 엎어져 길을 막고 있었다.

'오늘은 출근하지 말라는 뜻인가...?' 라는 생각이 잠깐 스쳐 갔다.

그 전날 살짝 온 비 때문일까? 더위에 지쳐 쓰러진 걸까? 멀쩡한 나무가 왜... 넘어져 있을까?

퇴근 후 돌아오는 길엔 마치 없었던 것처럼 깔끔하게 치워져있었다.

나무는 조금은 쉬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묵묵히 일하던 자신을 봐달라는 느낌은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

You've successfully subscribed to taking
Great! Next, complete checkout to get full access to all premium content.
Error! Could not sign up. invalid link.
Welcome back! You've successfully signed in.
Error! Could not sign in. Please try again.
Success! Your account is fully activated, you now have access to all content.
Error! Stripe checkout failed.
Success! Your billing info is updated.
Error! Billing info update failed.